JTBC '인사이더' 강하늘X이유영, '믿보배'들의 뜨거운 만남!

  • 입력 2021.08.11 10:32
  • 수정 2021.08.11 10:32

'인사이더' 강하늘과 이유영이 강렬한 액션 서스펜스로 돌아온다.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 제작 에이스팩토리·JTBC스튜디오)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강하늘 분)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욕망이 뒤엉킨 게임판 위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두뇌 싸움과 고도의 심리전, 화끈한 액션까지. 자신을 파멸로 이끈 세상과 한판 승부를 벌이는 한 남자의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복수가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등에서 디테일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민연홍 감독과 '프리스트' 등을 통해 짜임새 있는 필력을 선보인 문만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여기에 강하늘, 이유영이라는 대체 불가 라인업까지 더해지며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파격 변신을 예고한 강하늘은 잠입 수사로 운명이 바뀐 수석 사법연수생 '김요한'으로 분한다. 김요한은 비리 검사의 약점을 잡기 위해 잠입한 도박판에서 뜻밖의 사건에 휘말리며 인생이 송두리째 뒤집히는 인물. 정직하고 성실히 살아온 김요한은 정의를 위해 용감히 발을 내디뎠지만, 그를 기다리고 있는 건 힘의 논리만이 지배하는 가혹한 현실. 세상에 버림받고 들어간 교도소에서 복수를 위한 서바이벌을 시작한다. 명민한 머리와 몇 수 앞서 생각하는 신중함, 어떤 위기에도 부러지지 않는 강인함과 특유의 포커페이스를 무기로 목숨을 내건 위험천만한 도박판에 뛰어든다.

강하늘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흥행을 견인해 왔다. 한계 없는 변신을 거듭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그가 또 한 번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교도소 도박판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투, 응징을 위해 진실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김요한'의 복잡다단한 서사를 완성할 강하늘. 강렬한 액션부터 치밀한 두뇌 싸움까지 아우를 그의 변신이 기다려진다. 강하늘은 "'인사이더'는 흡인력 있는 대본이 매력적이다. 현장 분위기가 유쾌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독보적인 매력의 이유영은 부드러운 미소 속에 날카로운 칼을 숨긴 음지의 사업가 '오수연' 역을 맡는다. 미모는 총, 두뇌는 칼이 되어 상대를 제압하는 인물로 자금과 인맥을 동원해 각종 이권 사업을 쥐락펴락하는 영향력을 가졌다. 사람의 가치를 꿰뚫는 선구안을 가진 그는 신세 몰락한 재소자 김요한의 비범함을 한눈에 알아보고 목적을 이루기 위한 자신의 '칼'로 낙점, 은밀한 제안을 건넨다.

이유영은 매 작품 자신만의 색으로 캐릭터를 완성하며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로맨스, 스릴러, 코미디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은 연기를 선보인 그의 변신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유영은 "지금까지 연기해 온 캐릭터들과 다른 매력의 '오수연'이라는 인물을 맡게 되어 늘 촬영이 기대된다. 오수연의 의상과 스타일링을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라며 "훌륭하신 감독님, 작가님, 제작진분들과 강하늘 배우를 비롯한 선후배들과 촬영하게 돼 영광이다. 시청자분들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는 2022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티에이치컴퍼니·에이스팩토리)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핫클릭

'바라던 바다' 뜨거운 화제성 입증…화요 예능 4주 연속 1위 '인간실격' 전도연X류준열, 평범하지 않은 첫 만남 '쿡킹 - 요리왕의 탄생' 연예계 고수들의 왕좌 쟁탈전! 9월 첫방 '알고있지만' 한소희X송강 돌고 돌아 온 운명의 시작점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