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코로나에도 2분기 선전…생활가전 영업이익 6000억 넘어

  • 입력 2020.07.30 18:07
  • 수정 2020.07.30 18:07
LG전자 실적 추이.

LG전자 실적 추이.

 
LG전자가 코로나19에도 2분기에 선전했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 12조8338억원, 영업이익 4954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은 작년 동기 15조6292억원 대비 17.9%, 1분기 14조7278억원)에 비해 12.9% 줄었다.  
 
영업이익도 작년 2분기 6523억원 대비 24.1%, 1분기 1조904억원 대비 54.6% 각각 감소했다.  
 
코로나 락다운 영향으로 일부 글로벌 공장과 전자제품 유통업체들이 문을 닫고, 예년보다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다.
 
하지만 당초 우려에 비해 선전하면서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은 1조585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1% 늘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4년 연속 1조5000억원을 상회했다.
 
LG전자는 5월 이후부터 코로나19로 폐쇄됐던 글로벌 유통망이 다시 문을 열고, 각국의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 등 소비심리가 일부 회복되면서 기대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
 
특히 LG전자의 주력인 생활가전이 크게 선전했다. 2분기 생활가전 부문의 매출은 5조1551억원, 영업이익은 628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5000억원대였던 시장의 전망치를 상회했다.  
 
코로나 여파로 국내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줄었지만 스타일러·건조기·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판매가 호조를 띠면서 2분기와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각각 12.2%, 13.1%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률도 2017년 이후 4년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TV(HE)사업본부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1128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높았다. 이익 기여도가 높은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와 시장이 선전했다.  
 
모바일(MC)은 매출 1조3087억원, 2065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이 북미와 한국 등 주요 지역에서 판매 증가로 전분기 대비 31% 늘었고 원가 경쟁력 강화 등 체질 개선으로 손실 규모는 작년과 1분기보다 다소 줄었다.
 
전장사업부(VS)는 코로나 영향으로 자동차 산업이 어려움울 겪으면서 2분기 202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비즈니스 솔루션(BS)사업 부문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회의와 온라인 개학 등의 영향으로 노트북·모니터 등 IT 제품에 대한 수요는 늘었지만 태양광 모듈 판매 등이 감소하며 영업이익이 1000억원에 못미쳤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는 코로나19 재확산과 미중 무역분쟁 재개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작년 동기 수준의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TV 시장은 3분기에 올레드·나노셀 TV 등이 선전하며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모바일 사업부에서는 LG 벨벳의 해외 출시를 늘리고 보급형 신모델 판매를 확대해 매출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