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남보원 오늘(23일) 발인, 웃음 남기고 떠난 '코미디 전설'

  • 입력 2020.01.23 07:58
  • 수정 2020.01.23 08:01
21일 오후 별세한 원로 코미디언 故 남보원(본명 김덕용)의 빈소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연초부터 건강에 이상을 보였으며, 입원 중이던 서울 순천향병원에서 이날 오후 3시40분쯤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23일 오전이며, 장지는 경기도 남한산성 부근 가족묘다. 장례는 방송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진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21일 오후 별세한 원로 코미디언 故 남보원(본명 김덕용)의 빈소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연초부터 건강에 이상을 보였으며, 입원 중이던 서울 순천향병원에서 이날 오후 3시40분쯤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23일 오전이며, 장지는 경기도 남한산성 부근 가족묘다. 장례는 방송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진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코미디의 전설' 남보원(본명 김덕용)이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84세.

 
고인의 발인은 23일 엄수됐다. 유족으로는 매니저 겸 아내 주길자 여사와 두 딸이 있으며 장례식은 코미디협회장으로 진행돼 수많은 선후배 동료들이 찾아 그의 명복을 빌었다.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남보원은 1963년 영화인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로 데뷔했다. 성대모사의 달인으로 유명세를 얻었으며 후배 코미디언 고(故) 백남봉과 함께 '투맨쇼'로 코미디 황금기를 열었다. 1997년에는 제4회 대한민국연예예술상 대상 화관문화훈장, 2016년에는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코미디협회장 엄용수는 "원맨쇼에 특화된, 독창적인 무대의 소유자였다. 다양한 원맨쇼로 관객을 사로잡으셨는데 너무 아쉽다. 남보원 축구단을 만들어서 후배들의 건강도 챙겨주셨던 분이다. 자주 나와 격려해주셨는데 운명하셔서 마음이 아프다. 후배들이 정말 존경하는 선배였다.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고인의 장지는 경기도 남한산성에 가족묘로 안장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