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부끄러운 짓 하지 않았다"vs구혜선 "남편 때문에 이혼꺼내"

  • 입력 2019.08.22 07:33
  • 수정 2019.08.22 07:33

구혜선의 일방적 폭로에 안재현이 뒤늦게 입을 열었다. 여자들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의심과 모함에 "부끄러운 짓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다시 한 번 "술에 취해 여자들과 대화하고 먼저 이혼 이야기를 꺼낸 것은 안재현"이라면서도 남편이라는 호칭을 빼놓지 않았다.

안재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었고 주취 중 뭇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 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었다"며 구혜선의 주장을 반박했다. 특히 구혜선이 "이혼은 아니다"고 말한 내용에 대해 "구혜선과 이혼에 합의한 날짜는 7월 30일이었으며, 이미 구혜선이 계산하고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며 이혼과정이 진행 중임을 알렸다. 합의금에는 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구혜선이 기부했던 기부금 등이 포함됐다.

구혜선은 받아야 할 돈을 요구한 것이고 이혼 합의금은 절대 아니라는 입장으로 즉각 반박했다. "기부금이란 결혼식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고 그것은 모두 내 돈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했다. 안재현이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내 돈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내가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구혜선은 혼인 파탄의 책임은 안재현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눈으로도 보고 귀로도 들었다.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됐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알 수 없는 영역이었다.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뭇국이 먹고 싶다 하여 새벽부터 준비해 끓였는데 한 두숟갈 뜨고는 밖으로 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남편을 보며 마음이 떠났다는 걸 알고 있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일방적 주장을 담은 사생활 폭로에 안재현은 "더 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든다"면서 "결혼 후 1년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다. 돈을 준 것은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구혜선은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고 부동산 매매와 대출 등의 문제로 소속사와 상의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이혼을 원한다며 변호사를 선임한 것은 구혜선이었으며 합의서와 언론배포글을 보내고 "법원에 28일 신청예정이니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했다. 구혜선은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하곤 주변에도 사과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에 파탄의 책임을 다시 물으며 "섹시하지 않아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 나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고 한 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됐다"며 호소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