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분기 선방…스마트폰·TV 부진에도 생활가전 호조 덕

  • 입력 2019.07.30 19:21
  • 수정 2019.07.30 19:21
연합뉴스.

연합뉴스.


LG전자가 스마트폰과 TV 사업의 부진에도 생활가전 사업 호조로 올 2분기 선방했다. 

LG전자는 올 2분기 매출 15조6292억원에 영업이익 6523억원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106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15조194억원)에 비해 4.1% 늘었으며, 전분기(14조9151억원)보다도 4.8% 증가했다. 

분기 기준으로 지난 2017년 4분기(16조9600억원)와 지난해 4분기(15조7700억원)에 이어 세번째로 많았다. 2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1년 전(7710억원)보다 15.4% 줄었으며, 전분기(9006억원)보다는 27.6%나 감소했다.

LG전자는 올 상반기에 매출 30조5443억원, 영업이익 1조552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기록했던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30조1424억원)를 갈아치웠으나 영업이익은 17.3% 감소했다. 

본부별로는 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본부에서 선전했다.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신가전 수요 증가에 힘입어 처음으로 분기 매출 6조원을 넘어서며 신기록(6조1028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7175억원)도 2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TV 등을 맡은 HE(홈엔터테인먼트) 본부는 매출 3조6712억원, 영업이익 256억원을 각각 올렸다. 올레드TV 판매가 기대에 못 미친 데다 환율 흐름도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면서 흑자가 크게 줄었다.

스마트폰 등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 본부는 매출 1조6133억원에 313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매출은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판매 호조로 전 분기 대비 증가했다. 하지만 4G 및 보급형 스마트폰의 수요 정체로 인한 경쟁 심화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전략 스마트폰 ‘LG G8 씽큐’와 ‘LG V50 씽큐’의 출시로 마케팅 비용이 늘었고 평택 스마트폰 생산라인의 재배치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발생해 영업손실이 이어졌다.

이외에 미래 먹거리로 키우고 있는 VS(자동차부품솔루션) 사업본부는 558억원의 영업손실을 냈고, BS(비즈니스솔루션) 사업본부는 5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LG전자는 3분기에는 "소비 및 투자 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되는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일본의 수출 규제, 영국 브렉시트 등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면서 "주요 제품이 비수기에 진입하고 수요가 정체됨에 따라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 사업에서 프리미엄 및 신성장 제품의 매출 확대에 집중하고 TV 사업에서도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늘리는 동시에 마케팅 비용을 효율적으로 집행해 원가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