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 C양 "성매매 혐의, 인정했습니다…하지만…"

  • 입력 2016.03.21 10:00
  • 수정 2016.03.21 10:00
기사 이미지



C양 "저는 바보였습니다"
 

이름이 이니셜로 공개됐지만, 누구인지 예측하기는 어렵지 않았다.
연예인 성매매 라는 흉흉한 소식 이후 가수 C양이 연루됐다는 소문이 일파만파로 퍼졌고, 나이와 최근 회사를 나왔다는 소식까지 더해지자 모두가 타깃을 좁히며, 한 사람을 떠올렸다.

물론 여전히 믿지 않는 사람도 많았다. 최근까지 정상급으로 활약하며 수많은 방송과 행사에 얼굴을 보였다. 그 가수가 성매매를 했다는 것은 마치 영화에 나오는 이야기 같았다.
또한 그 '액수'는 적지 않은 금액이면서도 C양과 같은 위치의 가수들에겐 CF나 행사로 얼마든지 벌어들일 수 있는 돈, 그래서 성매매 사실을 믿지 않는 이도 있었다.

어떻게 된 것일까. 일간스포츠는 C양과 어렵게 단독 인터뷰를 나눌 수 있었다.  
 

- 검찰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나요.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다만 '내가 몸을 팔았습니다'라고 인정한것이 아니고, 제게 있었던 일이 법률적으로 '성매매'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벗어날 수 없음을 알았습니다. 따라서 긴 법적 공방을 벌이지 않기로 결심한 것입니다."
 

- 자신이 했던 행동이 성매매에 해당하는 지 몰랐다는 의미인가요.

"저는 창녀가 아닙니다. 혐의에 나온 금액을 벌기 위해 나의 몸을 팔 필요도, 그렇게 하고 싶은 마음도 없습니다. 다만 지인인줄 알았던 브로커에게 바보처럼 속았고, 어느새 저는 성매매를 한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죄송한 말씀이지만, 이번 경험을 통해 '누구든지 속을 수 있겠구나', '누구든 자기도 모르게 '성매매자'가 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검찰 조사를 받은 내용이기에, 상세하게는 말씀 못드리는 점 죄송합니다. 다만 어려운 시기에 돈을 빌려주겠다는 지인(추후 브로커라고 알게 된)의 말에 고맙게 받았고, 나중에서야 '어려운 상황이니 갚을 필요 없다'는 말을 받았습니다. 이어 '대신 너의 굉장한 팬인 내 지인과 소개팅 형식으로 좀 만나자'는 말에 편하게 응했습니다. 이후 그 남성이 저와의 만남에 대한 댓가를 브로커에게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 키 포인트, 해당 남성에게 직접 돈을 입금받은 사실은 없다는 것인가요.

"없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이 제게는 그 자리가 소개팅처럼 누군가를 만난 자리였던 셈이었고, 이후 좋은 마음으로 만났습니다. '성매매'라는 것은 정말 상상도 못했고, 어려운 시기에 누군가를 '덥썩' 믿은것이 문제였습니다. 물론 제 잘못이 전혀 없는것은 아닙니다. 제가 바보였습니다. 어리석었고, 현명하지 못한 선택을 했습니다. 너무나 후회되고, 가족과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 지금 심정이 어떤가요.

"어린시절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어머니와 동생을 내가 지켜야한다는 생각이 컸습니다. 그 와중에 똑똑하지 못하게 돈을 빌려쓴 것이고, 이상한 거래가 있다는 사실은 몰랐습니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팬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느꼈습니다. 혹시라도 연예계 복귀를 염두한다거나, 그런 마음에서 드리는 말씀이 아니라, 매일 밤 절실하게 생각했습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박수쳐 주시던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스런 마음입니다. 조금 더 똑똑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박현택 기자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바로가기

연예 많이 본 기사